오미크론 확산 , 바이든 미백신자들 때문 ?

오미크론 확산 COVID를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의 빈혈’이라고 주장한다.

오미크론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바이든은 COVID-19 대응팀의 브리핑이 끝난 후 백악관의 발언에서
“누군가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것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것은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의 전염병이다. 그래서 우리는 더 많은 진전을 이루어야 합니다.”

하지만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여전히 아프고 있다.

미국은 24일 하루 만에 COVID-19 사상 최대 발생 건수를 기록해 나흘 전 세운 59만 건을 두 배 가까이 늘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미국 인구의 73%가 적어도 부분적으로 예방접종을 받았고 62%가 완전히 예방접종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는 미국 인구의 73%가 예방접종을 받은 것이다.

바이든은 백신 접종이 사람들이 그 병에 걸리는 것을 “보호”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바이든은 “오마이크론은 매우 전염성이 있고 전염성이 있는 변종이지만 우리가 이전에 봐왔던 어떤 것과도
많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당신은 자신을 보호할 수 있고, 솔직히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방접종도 맞고, 기운도 차리고. 부스터 샷은 충분히 있습니다.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를 쓰세요.”

그러나 CDC는 12월 20일 “오미크론 감염에 걸린 사람은 백신을 맞았거나 증상이 없더라도 바이러스를 다른 사람에게 전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확산 사례가 급증하면서 바이든의 ‘유전증 빈혈’ 내러티브가 무너지다

바이든 부통령은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쳤으며 증세를 보인 사람들이 “아직도 COVID-19에 걸릴 수 있다”고 인정했지만, 그 사람들이 “심각한 질병”이 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존스 홉킨스 의학에 따르면, “획기적인 COVID-19의 증상은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의 COVID-19 증상과 유사하지만, 일반적으로 더 가볍다”고 한다.

바이든 부통령은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경각심을 가질 만하다고 경고했다.”

바이든은 “여러분 중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만약 여러분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는다면, 여러분이 COVID-19에 걸린다면, 많은 경우에 심각한 질병을 경험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어떤 이는 불필요하게 죽을 것이다.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병원 침대를 차지하고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전국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COVID-19 사례에 대해 “우려와 상당한 혼란이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미국의 COVID-19 실험 상황이 “실망스럽다”면서도 그의 행정부가 연방 실험장을 만들고 국내에서 더 많은 신속 테스트를 대중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개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화이자사의 COVID 항바이러스제 치료 코스를 2배 이상 구매하기로 했다.

시험에 대해, 대통령은 이 시스템이 “아직 좌절스럽다”고 말했다.

바이든은 “내 말을 믿어줘, 그것은 나에게 좌절감을 준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는 개선을 하고 있습니다.”